주식회사 우리인슈맨라이프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.
문의사항

갓양남 형님의 견문색

2018.11.08 18:10

지여나 조회 수:1

26a2d9a15a97aeaabebeec1f83ad099d.gif

 

 

우리의 작은 글에서 서로의 마음을 읽자.

서로의 마음을 볼 수 없는 두 개의 눈은 볼 수 없다.

그것은 마음의 눈을 만든다.

 

사랑, 진실, 거짓.

서로의 저작에 있어서의 우리의 귀중한 관계.

 

이것은 쓰여진 마음이고, 더 강렬합니다.

왜냐하면 그것은 소중한 연결고리와 소중한 글쓰기이기 때문이다.

나는 그것이 귀중한 연상이라고 생각한다.